본문바로가기 메인메뉴바로가기

Department of
Biotechnology

아산캠퍼스 자연과학관 206호

041-540-5570

홍보동영상 더보기

SNS로 보는 생명공학과

홍보동영상 더보기

언론보도

더보기

호서대 대학원생, 재학 중 특허출원 10건

 호서대학교 석사학위 졸업자 박은혜(사진) 씨가 재학 중 벤처프런티어 인재양성 시스템으로 특허 10건을 출원해 주목을 받고 있다.박은혜 씨는 40대 중반의 나이 2022년 호서대 대학원 생명공학과에 진학하여 석사학위에 도전을 시작했고, 2년 동안 특허출원, 기술이전, 국제저명학술지 Animal Bioscience에 단독 1저자로 논문을 게재하여 지난 16일 학위수여식에서 최우수졸업논문상을 수상했다. 박은혜 씨는 “앞으로 본교 박사과정에 진학해 창업을 하고, 코스닥 상장의 꿈에 도전하겠다”며 “다른 사람들은 도전에 대한 회의감과 상실감을 느끼는 나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아이가 성장하고 대학에 진학한 뒤 내 자신에 대해 돌아보니, 어느 순간 다니던 직장에서 자리를 지키기 위해 고민하는 내 모습을 발견하고 이래서는 안되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그리고 내 이름으로 세상을 살아가고 싶다는 마음이 들어 도전을 결심했으며 이왕이면 전일제로 대학원에 올인하는 길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앞으로의 연구 계획에 대해서는 “호서대 박사과정에서 현재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3D 바이오프린팅을 활용하여 동물실험대체법 및 신약개발에 적용하여 바이오 분야의 고부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연구할 계획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함연진 대학원장 겸 부총장은 “나이를 떠나 누구나 의지가 있고 도전을 원한다면 우리 대학의 대학원에 도전하여 자신의 꿈을 현실로 만들기 바란다”며 “호서대는 벤처인재 육성과 유니콘 기업 발굴을 위한 창업관련대학원이 6개나 있으며, 석·박사 학생들의 연구와 성장 그리고 창업에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출처 : 대학저널 <원문보기> 

호서대 졸업생 황은미 박사, 미국국립보건원 우수연구...

 [천안=뉴시스]박우경 기자 = 호서대는 생명공학과 졸업생 황은미 박사가 미국국립보건원(NIH)에서 우수연구상(Fellows Award for Research Excellence 2024)에 선정되어 상장과 더불어 1500달러의 포상금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황은미 박사는 저널인용지표별 순위 유전학 분야 상위 10% 이내의 위상을 차지하고 있는 암연구분야 전통 권위를 지닌 국제저명학술지 Oncogene에 ‘Thyroid hormone receptor α1: a novel regulator of thyroid cancers cell differentiation’라는 연구 논문을 제1저자로 지난 8월 게재했다.연구논문은 미국갑상선협회 2023년 국제학술대회에서 최우수연구 포스터 성과로 인정됐다.황은미 박사는 지난 2013년 생명공학과에 입학하여 학사, 석사, 박사학위를 모두 호서대학교에서 수여했다. 재학 중 학부생 국제저명 학술지 출판 및 특허등록과 기술이전 등 우수한 성과를 보였다.박사과정을 지도한 생명공학과 김성조 교수는 “황은미 박사의 사례는 변화되는 대학의 역할에 대한 중요한 실질적 성과이며, 어디서 배우는 것보다 어떻게 누구에게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례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열정을 지닌 사람은 그 능력이 글로벌 성과로 입증됨이 다시한번 확인되었다”며 기쁨을 표현했다.    기사링크 : https://www.newsis.com/view/?id=NISX20231011_0002478533&cID=10807&pID=10800  

충북 산림환경연구소, 호서대와 협력기반 구축

 [김재중 기자] 충북도 산림환경연구소 산림바이오센터(이하 산림바이오센터)가 호서대학교와 산림생명자원 분야 협력기반을 구축했다.17일 산림바이오센터는 호서대학교 한국에센셜오일소재연구소와 MOU를 체결하고, 향후 에센셜오일 개발뿐만 아니라 국내 자생하는 산림생명자원의 증식과 산업화를 위해 서로 원료물질 발굴, 재배 표준화 등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산림바이오센터는 지난해 3월 개청 이후 산림생명자원의 산업화를 목적으로 기업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 2개 바이오기업과 MOU를 체결했고, 올해 상반기에는 4개 기업과 MOU를 체결했다.이날 MOU를 체결한 호서대학교 한국에센셜오일소재연구소는 이환명 교수 주도로 국내 자생식물에서 에센셜오일을 추출하고 개발하고 있다.김남훈 산림환경연구소장은 “바이오소재 원료 식물은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데, 국내 자생식물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전문가와 협력하는 등 산업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기사원문 링크 (디트NEWS24)  https://www.dtnews24.com/news/articleView.html?idxno=751979 기사원문 링크 (한국공보뉴스) https://www.kpnnews.org/bbs/board.php?bo_table=local&wr_id=847435&city=lc_11&gugun= 

top